Archive for the '사진 기기 - 삼각대' Category

Joby의 GripTight PRO TelePod

2018.1.8: GripTight PRO TelePod. 내구성이 뛰어난 유리섬유 강화 복합재를 사용했고, 34~79cm 길이까지 높이를 조절할 수 있고, 최대 1kg 무게를 지탱한다. 탈부착 Bluetooth 리모트 셔터도 있다.

2018.8.12: 아이폰 비디오용 삼각대(TQC-14) 없이 샤모니용 삼각대만 들고 빠른 사진 외출을 헤야 하지만, 아이폰 비디오를 찍어야 할 때 GripTight PRO TelePod만 한 게 없는 것 같다. 높이를 34 ~ 79 cm까지 확장할 수 있고 1 kg 무게를 지탱하면서도 작고 가벼워서(359 g) 늘 휴대할 수 있다. 그리고 Aputure의 Amaran AL-F7 휴대용 LED 조명용 스탠드로, 오디오 리코더 스탠드로도 활용할 수 있을 듯.

하지만 어느 정도 바람 세기까지 견딜지 궁금/의문이다.

2018.8.16: [임시방편이나마 아이폰 비디오 삼각대로 사용할 수 있나?] 다리를 펴고 확장 기둥을 잡아 당겨서 GripTight PRO 2 마운트에 아이폰을 끼울 때부터 이리저리 흔들린다. 아이폰을 끼우고 나서는 흔들림이 멈춰질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실내에서도 그렇다. –송도신도시 촬영 때 확인해 보겠지만– 야외에서는 일상적인 바람에도 흔들릴 것 같다.

다리도 살짝 건드리거나 누르기만 해도 움직인다. GripTight PRO TelePod는 소형 기기의 높은 받침대로 활용할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셀카봉 용도라고 생각한다. 아이구, 이걸 왜 골랐지..

Rycote의 Portable Recorder Suspension HD.

어쨌든, Roland R-05 같은 작은 오디오 리코더용 스탠드로는 괜찮은 것 같다. 나는 GripTight PRO 2 마운트 대신 Rycote의 Portable Recorder Suspension HD를 끼웠다. 손잡이 표면은 고무 같은 재질이라서, 손에 들고 녹음할 때 취급 소음이 덜 생기게 할 것 같다.

p.s. 세 다리를 펴도 바로 세울 수 없다. 세 다리 안에 있는 확장 기둥이 위로 조금 올라가게 해서(확장 기둥이 바닥에 닿지 않게) 세워야 한다.

2018.10.31: GripTight PRO 2 Mount의 앞뒤 기울기(틸트)를 조절하고 나서, 잠금 놉을 여러 바퀴 돌려야 겨우 잠가진다. 하지만 세게 잠가도 조금 힘을 주면 기울어진다. 어떻게 이런 제품을..

2019.10.11: [GripTight PRO TelePod 파손] 확장 기둥을 꺼내고 넣을 때 돌리는 둥근 플라스틱 잠금 놉이 며칠 전 저절로 깨졌다. 아이구 정말..

2018.8.15: [블루투스 리모트 컨트롤과 카메라/비디오 앱 호환성] 함께 제공되는 Impulse 블루투스 리모트 컨트롤은 iOS 카메라, Lightroom CC, Tech Camera, ProCamera 앱 등과 호환한다. FiLMiC Pro 앱과는 호환하지 않는다. 배터리는 CR2032 1개 사용.

2019.10.11: 인제 보니 FiLMiC Pro 앱의 “설정 → 기기”에서 Volume Keys Trigger Recording 옵션을 켜면 작동한다. ProCamera 앱도 “설정”에서 볼륨 셔터 버튼 옵션을 켜면 된다. Moment 앱, Mark II Artist’s Viewfinder 앱과도 호환한다. 내가 사용하는 카메라와 비디오 앱은 모두 호환한다! p.s. MAVIS Pro Camera 앱 개발자에게 볼륨 셔터 기능 추가를 요청했다.

Nite Ize의 CamJam XT Aluminum Cord Tightener (삼각대를 시설물에 연결하기)

2019.8.16: [Nite Ize의 CamJam XT Aluminum Cord Tightener (삼각대를 시설물에 연결하기)] 얼마 전 야경 촬영 때 여건상 삼각대 다리를 좀 아슬하게 펼칠 수밖에 없었는데 삼각대가 쓰러질까 봐 계속 신경 써야 했다. 삼각대를 난간 같은 시설물에 묶어둘 수 있는 고정 장치가 필요했다. 다시 와서 재촬영할 생각이고, 다른 곳에서 촬영할 때 비슷한 상황이 생길지 몰라, 아마존에서 나잇 아이즈의 CamJam XT 알루미늄 코드조임장치 2개를 구매했다. 개당 $7.97.

2 mm ~ 5 mm 굵기 끈을 매듭이 필요 없는 간편한 cam 장치를 통해 당겨서, 끈을 조이고, 팽팽하게 하고, 연결하고, 고정할 수 있다. 허용 무게는 127 kg.

강철 텐트 팩 겉쪽에 고무가 둘러 있다.

2019.9.5: [텐트 팩] 가끔 난간에 삼각대를 바짝 붙여서 촬영할 때가 있다. 얼마 전 송도신도시 촬영 때도 그랬고, 이번엔 카메라를 최대한 난간 밖으로 빼내야 해서, 촬영을 마칠 때까지 자세가 불안정한 삼각대를 신경 써야 했다.

이곳도 바닥이 방부목 데크였다. 데크 사이 틈새에 이런 텐트 팩을 꽂고 끈을 연결해 삼각대를 잡아당겨 주면 좋을 것 같아서,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에서 10개 세트를 주문했다. 운송료 포함 $4.08. 같은 용도의 또 다른 텐트 팩도 함께 주문했다. 운송료 포함 $2.73. 배낭에 2개씩 넣어놔야겠다.

[+] 사진을 누르면 큰 사진을 볼 수 있다. 삼각대 꼭대기 원반 밑부분에 있는 고리와 “?” 모양 텐트 팩을 2mm 끈과 CamJam XT Aluminum Cord Tightener로 묶었다. 텐트 팩은 방부목 데크 사이 틈새에 끼웠다.

2019.9.20: AliExpress에서 주문한 텐트 팩 2종류가 모두 도착했다. 도착한 그날, “?” 모양 텐트 팩을 저녁 촬영 때 사용했다. 방부목 데크 사이 틈새에 잘 들어갔고, 단단히(앞으로 쏠린 삼각대를 붙잡을 만큼) 고정됐다. Nite Ize의 CamJam XT는 역시 편리했다. 끈은 2mm 굵기를 사용했다.

2019.9.25: [텐트 팩 -- 생선뼈 모양] 5mm 이상 벌어진 방부목 데크 틈새에 끼우려고, eBay에서 생선뼈 모양 알루미늄 텐트 팩 2개를 샀다. 운송료 포함 $1.35.

개퍼 테이프
카라비너와 360도 회전 갈고리를 결합한 Qlipter

의자

Walkstool Comfort 45 L, 55 XL, 65 XXL, 75 XXL, Basic 50 M, 60 M 접이 의자.

2015.2.20: [Walkstool Comfort 55 XL 접이 의자] 삼각대 높이를 낮춰서 촬영해야 할 장면이 두 개 있다. 작년에 이미 촬영했지만, 마음에 들지 않아서 봄에 다시 촬영하려고 한다. 이 두 장면을 촬영하려면 몸을 많이 굽혀야 하는 데, 스크린루페로 확인할 때마다 허리가 아파서 힘들었다. 그래서 작년 가을부터 Walkstool Comfort 접이 의자를 사려고 벼려 왔다. 또한, 수첩이나 아이폰으로(Adobe Ideas 앱과 Sensu Artist Brush & Stylus로) 촬영 대상을 스케치할 때 편안하게 앉아서 하고, 촬영지에서 잠깐이라도 앉아서 쉬고 싶기도 했다.

Walkstool Comfort 55 XL 접이 의자.

나는 Walkstool Comfort 제품 중 펼친 길이가 55cm인 55 XL을 골랐다. 무게는 800g. B&H에서 $74.95, 배송대행 업체의 물류센터까지는 배송비 무료, 물류센터에서 한국까지는 $17.39(실제 포장 무게는 3.15 lbs, 올림적용 무게 4 lbs). 국내 판매 가격과 비교하면 3만 원 정도 저렴하다.

앉지 않을 때는 삼각대 옆에 놓고, 노출계 같은 걸 임시로 올려놓는 용도로도 활용할 수 있을 듯.

2018.7.27: [백패킹용 접이 의자 -- 헬리녹스 체어원] 송도신도시 촬영 때마다 보통 3~4시간 서서 준비하고 촬영하고, 집에 귀가할 때까지 버스나 지하철 말고는 앉지 못한다.

각 다리의 고무발에 볼핏을 끼운 채 전용 가방에 –좀 빡빡하지만– 넣을 수 있다. 볼핏 4개 무게는 300g.

요즘 이따금 무릎에 통증이 와서, 더 미루지 않고 3년 전쯤부터 벼르던 Helinox Chair One을 샀다. 함께 검정 볼핏(각 다리의 고무발에 끼우는 크고 둥근 고무발)도 샀다.

전용 가방의 옆구리에 MOLLE webbing이 길게 달려있다. F-stop 배낭에 있는 스트랩이나 GateKeeper 스트랩을 끼워, 배낭 앞면이나 윗면에 묶어둘 수 있다.

2018.9.24: 물통 크기의 휴대용 접이 의자 GO CHAIR.

2019년 8월, 이름이 GO CHAIR에서 CLIQ로 바꼈다. 등받이에 GO CHAIR 글자가 없다.

2019.8.30: [백패킹용 접이 의자 -- CLIQ] 헬리녹스 의자는 펴고 접는 게 불편하고, 휴대하거나 보관할 때 전용 가방에 넣어야 하는 게 번거로워서 잘 가지고 다니지 않게 됐다. 대신, 한 달 전 CLIQ 의자를 샀다. 구매 전 페이스북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배송일 등을 미리 확인했다.

CLIQ 의자는 펴고 접는 방법을 미리 알아둘 필요 없이 누구나 바로 펴고 접을 수 있다. 이렇게 간편한 접이 의자라니! 접고 나서 의자에 달린 접착천을 둘러 묶으면, 배낭 옆구리 주머니에 넣을 수 있다. 헬리녹스 의자는 접고 나서 전용 가방에 넣어야 비로소 가지런해진다.

하지만 CLIQ 의자는 헬리녹스보다 무겁다. 플라스틱도 없다. 대신,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간편하고, 빠르고, 배낭 주머니에 맞게 컴팩트하다. 그리고 멋지다. p.s. 헬리녹스 의자 전용 가방에 CLIQ 의자를 넣을 수 있다.

[+] 사진을 누르면 큰 사진을 볼 수 있다. 송도신도시 센트럴파크. 샤모니 45H-1과 슈나이더 Apo-Tele-Xenar 5.6/400mm Compact MRC 렌즈.

2019.8.31: 어제 Gura Gear의 Bataflae 26L 배낭 옆구리 주머니에 CLIQ 의자를 넣어서 송도신도시 촬영을 나갔다. 의자에 둘린 접착천을 풀자 –펼치기 편하게– 다리가 자연스레 바깥으로 벌어졌고, 각 다리를 잡아당기자 편안한 의자가 됐다. 의자를 접을 때도 헬리녹스 의자와 다르게 귀찮은 생각이 들지 않았고, 간단하고 재밌었다.

사진 촬영 중 커피
사진 촬영 중 식사
사진 촬영 중 식사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