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생활 - 유행' Category

촬영 옷차림

2011.11.25: [겨울 촬영 준비] Brynje의 고소내의.

2012.1.24: [촬영담 - 기능성 내의] 작년 12월과 이번 1월, 영하 -6℃ ~ -9.5℃ 기온에서 촬영할 때, 기능성 내의(고소 내의)를 입었고 추위를 느끼지 못했다. 뭐, 일반 내의를 입어도 비슷했을 것 같다. 기능성 내의도 계속 땀이 나면 축축해지지만, 집에 귀가해서야 알아챌 수 있었다. 그리고 활동성이 좋아서 일반 내의를 입었을 때의 거북함과 둔함이 없다. 나는 이런 내의가 있는 걸 이번 겨울에야 알았다. 몇 주 전 천체 사진가 권오철님을 만났을 때 우연히 보게 된 그분의 내의에 대해 물어보고서야 알았던 것. 다만, 손발이 좀 시렸는데 보강책을 마련해야겠다.

Vertx의 Phantom LT Pant.

2013.5.21: [아이패드 미니와 카고 바지] 촬영 때 아이패드 미니 사용을 위한 가장 실용적인 휴대 방법은 배냥 옆구리 주머니나 카고 바지 주머니에 넣는 것.

Dodge and Burn의 검정 Classic 티셔츠.

Dodge and Burn의 Ansel Adams 티셔츠.

2018.4.5: [Dodge and Burn의 T-셔츠] 2012년에 Dodge and Burn의 Oxblood색(거무칙칙한 진한 빨간색)과 하양 Classic 티셔츠 3XL 크기를 각각 두 벌, 한 벌을 사서 여름 촬영 때면 Vertx의 Phantom LT 바지와 함께 입었다. 그 후로 검정 Classic과 Ansel Adams 티셔츠를 한 벌씩 더 샀다.

그러고 보니 10년 전에 사둔 24 x 36인치 크기의 애플 Think different 포스터 “Ansel Adams”가 있다. 액자로 만들어야 할 텐데.

2018.12.11: [롱패딩] 10년도 더 된 코트를 입고 강좌 하러 다니고 촬영도 다녔는데, 외피가 헐기도 했지만 춥고 무거웠다. 특히, 코트 안에 여러 겹 껴입느라 행동이 불편했다. 배낭을 메고 내릴 때 안에 입은 옷들이 함께 들썩거렸다. 그리고 코트에 달린 모자가 짧아서 모자를 쓰면 목이 아팠다. 따뜻하지 않고 불편한 코트는 겨울철 촬영을 자주 주저하는 이유 중 하나였다.

더는 미룰 수 없어서 학생들이 흔하게 입는 롱패딩을 샀다. 신발처럼 맞는 크기를 찾기 어렵지 않을까 큰 기대를 안 했는데 웬열! 원하는 크기가 있었다. 코트에 달린 모자는 귀달이 모자를 쓴 채로 써도 넉넉할 만큼 크다. 나는 한 자리에서 송도신도시 건축물만 촬영하기에 롱패딩이 불편하지 않을 테고, 또 한 자리에서 오랫동안 준비하고 기다려야 해서 종아리까지 덮는 이 롱패딩도 괜찮을 것 같다. 하지만 발수(water repellent)나 방수(water proof) 재질은 아니라서 주의는 해야 한다. 그리고 촬영지로 가는 버스 안에서 긴 옷이 어떨지 모르겠다.

사진 촬영용 모자 (2)

2017.10.18: [Coolibar의 Sun Mask] Under Armour의 ColdGear Infrared Tactical Hood 같은 발라클라바가 아니면 통풍(입김)이 불편해서 쓰지 않게 되지만, 이것도 마스크 부분을 턱 밑까지 내릴 수 있게 고안됐다.(목 gaiter처럼 착용할 수 있다.) 또한, 편안한 착용감을 주고자 형태를 변형할 수 있는 와이어가 코 부분에 있다. 그리고 입과 턱을 압박하지 않는다.

여름은 물론 겨울에도 사용할 수 있을 듯. –사람 있는– 야외에서 착용할 때는 모자를 함께 써야 이상하게 보이지 않을 것 같다.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가격은 $29.50.

2017.10.31: 여름에 뒤집어써도 덥게 느껴지지 않을 것 같은 생각이 들 정도로 촉감이 시원하고 통풍성이 좋은 재질이다. 그리고 가볍다. 코가 닿는 맨 윗부분에는 가는 철사가 들어 있고 코 형태에 맞게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어서 코를 압박하지 않는다. 또한, 코와 입 부분에도 작은 구멍이 있어서 숨 쉬는 데 불편하지 않다. 내 크기에 맞는 걸 선택했기 때문인지 뒤집어써도 답답하지 않고 편안하다.

2018.1.6: 지난번엔 하양을 구매했고, 이번에는 살구색을 구매했다. 이렇게 2개가 있어야 번갈아 세탁해서 사용할 수 있다.

180s의 Thermal Neck Gaiter Face Warmer Mask Black For Running Skiing Men Women.

ZANheadgear의 Balaclava Microfleece with Zipper black.

2018.1.5: [넥 게이터] 겨울에 촬영할 때 나는 추운 날씨보다 목으로 파고드는 바람이 더 힘들다. 아파트 현관에서 나와 버스 정류장으로 걸어갈 때 바람이 세게 불면 위축되곤 한다. 발라클라바가 있긴 하지만, 집을 나설 때부터 쓰기엔 좀 부담스러워서(사람들 시선..) Amazon에서 $7.34 ~ $11.68 가격의 넥 게이터를 주문했다. 먼저 ZANheadgear의 발라클라바를 쓰고, 다시 180s의 넥 게이터를 두르면 웬만한 바람도 견딜 수 있을 것 같다.

2018.2.21: [180s의 Thermal Neck Gaiter Face Warmer Mask] 꽤 효과적이라서 얼마 전 하나 더 샀다. $9.99. 얇은 넥 게이터를 먼저 목에 끼우고, 셔츠를 입은 다음, 다시 얇은 넥 게이터와 이 넥 게이터를 추가로 끼우면(그리고 코트를 입으면) 바다를 옆에 낀 송도신도시의 겨울 추위와 바람을 견딜 수 있다. 겨울에는 목과 턱을 따뜻하게 하는 게 우선!

Ewing Dry Goods의 Waxed Camp Cap. 이미지 출처와 판매처: Magforce Korea.

2018.4.5: [Ewing Dry Goods의 Waxed Camp Cap] Coolibar의 Shapeable Boating Hat을 쓰지 않을 때, Coolibar의 Sun Mask와 함께 쓰는 모자 중 하나. 약간 투명하고 두꺼운 왁스 캔버스 재질이다.

2018.4.5: [Coolibar의 Featherweight Bucket Hat] 주로 스케치 촬영갈 때 쓰는 모자. –Coolibar의 Shapeable Boating Hat과 비교하면– 챙이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워서(이 모자는 챙을 앞이나 옆을 접을 수도 있게 고안됐지만) 모자를 쓴 채로 스크린을 봐도 불편하지 않다.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2018.4.9: [Coghlans의 Bug Jacket Hat -- 방충 재킷] 여름에 해 질 무렵 촬영을 마치고, 배낭을 꾸릴 때 모기들이 달려든다. 그럴 때면 Sea to Summit의 얼굴보호 방충망을 썼는데, Outdoor Research의 Chroma Full Sun 장갑과 함께 Sentinel Sun 팔 토시를 착용해도 센 모기들이 팔을 물곤 했다. 그래서 이번엔 머리, 팔, 허리까지 보호할 수 있는 Coghlans의 XL 크기 Bug Jacket을 장만했다. 가격은 $14.67.

머리 덮개 부분은 지퍼 2개로 열 수 있고(그러면 후드 달린 상의처럼 된다. 루페스크린을 보는 데 지장이 없고, 물을 마시거나 재킷 주머니에 있는 물건을 꺼낼 때도 편리. 늦은 오후에는 미리 입고 촬영하다가 모기들이 나타나면 머리 덮개를 씌우면 된다. 머리 덮개는 모자 위에 씌어도 될 만큼 넉넉하다. 아주 가볍고 부드러워서 입은 것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손목도, 재킷 밑자락도 모기가 들어오지 않게 탄성 코드와 코드 스토퍼로 빈틈 없이 조일 수 있다. 재질과 만듦새가 아주 좋다.

2018.6.8: [Coolibar의 Fishing Mask] Coolibar의 Sun Mask와 비슷한 형태인데, 모자나 선글라스를 마스크를 쓰고 착용할 수 있다. 마스크 뒤쪽에 묶은 머리를 빼낼 수 있는 구멍도 있다. 이 마스크도 편안한 착용감을 주고자 형태를 변형할 수 있는 와이어가 코 부분에 있고, 마스크 부분을 턱 밑까지 내릴 수 있게 고안됐다.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가격은 $29.50.

p.s. 나는 L/XL 크기를 선택했는데, 편안하게 헐렁해서 입과 턱을 압박하지 않는다.

2018.8.11: [Coolibar의 여성용 Everyday Beach Shawl] 여성용이지만 크기가 72 x 29인치나 돼서, 촬영 때 두건과 베일처럼 머리와 어깨에 둘러도 될 것 같다. 송도신도시 시내 촬영 때는 –시선을 집중시키는– 두건보다 낫다. 잡아당기면 늘어나는 재질.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2018.9.12: [큰 배낭과 챙이 딱딱한 모자] Coolibar의 Shapeable Boating Hat처럼 챙이 딱딱하고 넓은 모자를 쓰면, 챙이 Sukha 배낭(또는, Ajna 배낭 위에 헬리녹스 체어원을 묶어두면) 윗부분에 닿아 목이 불편하다.

사진 촬영용 모자

사진 촬영용 장갑

2010.11.16 - 11.23: [AquaTech의 Sensory Gloves] 며칠 전 이 장갑이 도착했다. 손이 큰 편이라서 가장 큰 XL 크기를 주문했는데, 너무 크지 않을까 염려했지만 다행히 손에 잘 맞았다.(한 치수 큰 크기를 선택하는 게 좋다.) 가죽이나 섀미 장갑과 비교하면 훨씬 가볍다. 하지만 긁힘에 강한 것 같지는 않다. 또한, 혹한용은 아니다. 아주 추운 날씨에는 얇은 속장갑을 끼는 게 좋다. 안감의 촉감은 부드럽고, 엄지와 검지에 있는 구멍(신축성 있는 천에 조그맣게 뚫린)으로 쉽게 손가락을 빼낼 수 있다. 추운 날씨에도 장갑을 벗지 않고, 뷰 카메라를 세밀하고 정교하게 조작할 수 있게 됐다.

크기(손목에서 가장 긴 손가락까지의 길이)는 Small(15.2cm ~ 16.5cm), Medium(17.7cm ~ 19cm), Large(20.3cm ~ 21.5cm), Extra Large(22.8cm ~ 24.1cm)까지 4종류가 있고, 가격은 $49.95.

2012.2.11: [AquaTech의 Sensory Gloves (2)] 재작년 겨울에 구매한, 엄지와 검지에 있는 구멍이 있는 AquaTech Sensory Gloves를 끼고 다닌다. 구멍으로 손가락을 뺄 수 있어서 카메라의 아주 작은 부분도 섬세하게 조작할 수 있다. 두껍지도 얇지도 않은 이 장갑은 거북스럽지 않고 그저 내 손처럼 착용감이 아주 좋다. 그래서 이 장갑을 껸 채로 준비하고 촬영한다. 하지만 영하 7도 이하의 기온에서는 손이 좀 시리다.

2014.8.23: 1~2년 끼고 다니니까 보풀이 일어났고, 엄지와 검지에 있는 구멍도 많이 헤졌다. 소모품류에 속하긴 하지만 질기지 않아서 다시 사지 않겠다.

2013.4.23: [여름 촬영 장갑] Outdoor Research의 Spectrum Sun 장갑.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2013.10.20: Outdoor Research의 Alti Gloves. 빨간 속장갑이 함께 있다. GORE-TEX 재질. 겉장갑도 아주 두껍고 따뜻하다.

2014.11.26: [Outdoor Research의 PL 100 터치스크린 장갑] 터치스크린용 실을 사서 장갑 손가락 끝 부분에 바느질해 보기도 했는데 신통치 않았다. 전화나 문자가 올 때마다 장갑 벗는 게 번거로워서 아마존에서 $18.90씩 주고 두 켤레 샀다. 위에 소개한 Alti 장갑 같은 큰 장갑이나 벙어리장갑의 속장갑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듯.

Outdoor Research의 PL 100 Sensor 장갑. 장갑을 끼고도 터치 스크린을 다룰 수 있다.

2014.12.8: [Outdoor Research의 PL 100 터치스크린 장갑 - 2] 며칠 전 도착했다. 화면 터치는 자연스럽고 완벽했다. 하지만 내 손 크기보다 한 단계 큰 크기를 선택한 바람에, 장갑 손가락 끝 부분이 내 손가락 끝 부분보다 약간 위에 오고 손가락 둘레가 좀 헐렁하다. 터치할 화면 부분을(특히, 글자를 쓸 때) 정확히 누르려면 좀 집중을 해야 한다. 그래도 화면 잠금을 풀고, 앱을 실행하고,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확인하는 건 불편하지 않다.

2016.9.17: [Pine Tree Tools의 Bamboo Work & Gardening Gloves] 촬영하는데 또는 삼각대배낭 자리에 방해가 되는 잡초(꽃이나 나무를 자르진 않는다)를 다듬가위로 자를 때 사용하는 장갑. 긁힘과 꿰뚫림에 강한 폴리우레탄 코팅이 손바닥 전체, 손가락 끝과 옆면까지 둘려 있다.

2014.11.26: [Outdoor Research의 Chroma Full Sun 장갑과 Sentinel Sun 토시] 어쩌다 보니 미리 자외선 차단 장갑과 토시를 두 개씩 사놓았다. 작년에 산 Spectrum Sun 장갑의 착용감, 통풍, 세탁 용이성, 내구성이 꽤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토시는 소매 부분에 엄지손가락 구멍이 있고, 가운뎃손가락에 걸어서 토시가 손등 위쪽으로 쓸려 올라가지 않게 하는 고리가 손바닥 구멍 안쪽에 있다. 또한, 팔뚝쪽 토시 끝을 안정되게 고정하는 실리콘이 안쪽에 얇게 발라져 있다.

Outdoor Research의 Chroma Full Sun Gloves.

Outdoor Research의 Sentinel Sun Sleeves. 세제를 풀어 손세탁하면 얼룩도 잘 빠진다.

2017.9.8: [Outdoor Research의 Chroma Full Sun 장갑과 Sentinel Sun 토시 -- 달려드는 모기 방어] 팔 토시는 여름철 달려드는 모기를 방어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2017.10.18: [Outdoor Research의 Aerator 장갑] 계절 구분 없이 송도신도시 촬영 때 사용하려는 새 장갑. 터치 스크린 있는 기기와 호환한다. 착용감이 괜찮고 대형포맷과 전자 기기를 다루는 데 불편함이 없으면, 두어 켤레 더 사서 촬영 때 항상 끼려고 한다.

2018.8.11: 손바닥의 합성 스웨이드 천이 쉽게 해지고 보풀이 많이 일어난다. 구매 주의!

2018.8.11: [긴장갑과 반갑장을 함께] 한 손에는 긴장갑, 다른 손에는 반장갑을 끼면, 터치 스크린을 다루는 데 불편이 없고, 사진기기의 세밀한 부분도 정확하게 조작할 수 있다.

Outdoor Research의 Active Ice Undercover Sun Sleeves. Realtree camo 무늬. 최근 2세트를 새로 구매했다. 멀리서 보면 팔 문신처럼 보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