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작업흐름 - DAM' Category

사진가를 위한 클라우드 사진 저장 서비스

2015.3.27: [사진가를 위한 Amazon Cloud Drive 클라우드 사진 저장 서비스] 미국 아마존에서 1년에 $60만 내면(Unlimited Everything) 모든 종류의 파일을 무한정 저장할 수 있고, 1년에 $12만 내면(Unlimited Photos) JPEG와 RAW 파일을 무한정 저장할 수 있는 Amazon Cloud Drive 서비스를 내놓았다.

p.s. Cloud Drive가 일부 RAW 파일을 사진 파일로 인식하지 못하는 게 불편하면(Cloud Drive에 사진으로 나타나지 않을 뿐이지, Cloud Drive에 업로드된 RAW 파일들은 다운로드하는 데 문제가 없다.), 업로드하기 전 Adobe DNG Converter 프로그램을 사용해 해당 RAW 파일을 DNG 파일로 바꾼다.

p.s.2. Cloud Drive 웹사이트에서 업로드할 수 있는 최대 파일 크기는 2GB로 제한되지만, Cloud Drive Desktop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2GB가 넘는 파일을 업로드할 수 있다.

2015.4.6: Cloud Drive Desktop 프로그램으로 2GB가 넘는 사진 파일을 올릴 수 있지만, 업로드하고 나서 다시 같은 사진을 자동으로 업로드하는 문제가 있다. 그리고 재 업로드 도중 업로드를 멈추면서 “0 of 1 items were uploaded.”라는 경고문을 표시한다. 하지만 Cloud Drive 웹사이트에는 파일이 등록돼 있고, 해당 파일을 다운로드해서 포토샵으로 열면 문제없이 열린다.

2018.4.27: [Backblaze의 무제한 백업 -- Personal Backup 플랜] Backblaze의 무제한 백업(Personal Backup 플랜)은 문서, 사진, 음악, 비디오 파일을 크기 제한 없이 무제한으로 클라우드로 백업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맥이나 PC 1대에 있는 드라이브와 이 컴퓨터에 연결된 모든 외장 드라이브의 내용물들을 백업한다. 월 사용료는 $5, 일시금 1년 사용료는 $50, 일시금 2년 사용료는 $95.

● 맥/PC용 온라인 백업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맥용은 맨 위 메뉴 막대 오른쪽의 상태 막대에 전용 메뉴를 표시한다.
● 맥용은 시스템 환경설정에 Backblaze Backup 환경설정을 제공한다.
● Backblaze Backup 환경설정에서, 백업할 폴더 추가/제거, 백업 대상 드라이브 제거, 일일 업로드 용량 제한 등을 설정할 수 있다.
● 백업 스케줄은 연속, 하루에 한 번 정해진 시간 동안, 백업 버튼을 누를 때만, 이렇게 3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 Backblaze에 백업한 파일은 어떤 컴퓨터에서든지 온라인으로 로그인해서 zip 파일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 이메일과 암호 외에 추가적인 보안을 위해 개인 암호키를 사용할 수 있다. (이 암호키는 Backblaze에 저장되지 않는다고.)

2018.5.24: [온라인 백업 서비스가 주는 착각?] DrivePop, Amazon, 그리고 Backblaze까지, 온라인 백업 서비스에 내 데이터를 올리는 데만 몇 주 ~ 몇 달이 걸릴 수 있다. 백업이 아니라 업로드 비용을 지급하는 셈. 서비스 가입만 하면 모든 데이터를 백업한 것 같은 기분(착각)이 들게 한다.

2018.6.14: [백업할 파일의 1:1배 공간이 시스템 드라이브에 필요한 이유] Backblaze는 파일을 백업할 때 30MB보다 큰 파일은 전송을 위해 10MB 조각으로 나눈다. 예를 들어, 백업해야 할 10GB 비디오 파일이 있으면, 임시 백업 폴더에 30 MB짜리 조각으로 나누고(파일 공간의 1배), 각 파일을 체크섬해서 묶은 다음 전송 준비를 한다.(원래 파일의 공간의 최대 0.1배). 그리고 각 조각을 전송한다. 모든 조각이 전송되고 서버로부터 확인을 받으면, 조각이 삭제되고 다음 파일이 처리된다.

p.s. [컴퓨터의 디스크 공간이 부족하다는 안내 창이 나타날 때는] Backblaze는 파일을 백업할 때, 시스템 드라이브가 “여유 공간에 백업되도록 예약된 가장 큰 파일 크기의 1.1배 미만”인 경우, 해당 파일을 백업하지 않고 사용자에게 알린다. 이 파일을 백업할 수 있게 하려면, 가장 큰 파일 크기의 1.1배 공간을 컴퓨터에서 확보해야 한다.

시스템 드라이브에 여유 공간이 없으면, Backblaze Backup 환경설정에서 Settings 버튼을 누르고, Settings 탭에서 –컴퓨터에 연결된 외장 드라이브를– 임시 데이터 드라이브(Temporary Data Drive)를 지정해서 해결할 수 있다.

2018.4.28: [Backblaze의 무제한 백업 -- Personal Backup 플랜 -- 일일 업로드 용량] 정확하게 확인한 건 아니지만, 하루에 적어도(맥을 매일 24시간 켜놓는 건 아니라서) 100GB, 또는 그 이상의 내 파일이 클라우드에 업로드되는 것 같다. 2018.9.3: 적어도 25GB 이상은 업로드되는 것 같다.

2018.5.5: 8일 동안 1TB 데이터가 Backblaze 클라우드에 업로드됐다. 맥을 매일 24시간 켜놓는 건 아니다.

2018.5.22: 24일 동안 2TB 데이터가 Backblaze 클라우드에 업로드됐다.

2018.8.12: 3개월 반 동안 약 7.6TB 데이터가 Backblaze 클라우드에 업로드됐다.

2018.9.3: 4개월 동안 약 9.3TB 데이터가 Backblaze 클라우드에 업로드됐다.

2018.9.3: [Backblaze의 무제한 백업 -- 클라우드에 내 데이터가 모두 백업되니까] 매일 새로 생성되는 파일들이 바로 바로 백업된다. 이 기분 정말 좋다! 그리고 든든하다.

2018.11.25: [USB 드라이브로 백업 복원하기] 백블레이즈에 백업된 데이터는 필요할 때 백블레이즈 클라우드에서 직접 다운로드할 수 있지만, 다운로드해야 할 데이터 용량이 크면 며칠 또는 그 이상 걸릴 수도 있다.

백블레이즈는 128 GB USB 플래시 드라이브(최대 110 GB 데이터 저장. $99), 또는 4 TB USB 하드 드라이브(최대 3.5 TB 데이터 저장. $189)에 담아서 발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든 USB 드라이브는 암호화돼서 발송한다. 이 비용에는 전세계 배송비도 포함돼 있다. 그리고 30일 이내에 이 USB 드라이브를 백블레이즈에 돌려보내면 비용을 환급해준다고.

OWC Mercury Elite Pro Qx2 4-베이 외장 드라이브 케이스 (ChronoSync)
2.5″ & 3.5″ SATA HDD Stage Rack
디지털 사진 파일의 Blu-ray, DVD 백업
나머지 일상 파일을 위한 분류와 검색 - Yep!
DrivePop의 1TB 클라우드 백업 공간 이용하기

맥용 비디오 파일 관리 프로그램 - Cinematica 3

2017.6.29: 비디오 파일이 늘어나면서, 각 프로젝트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비디오 파일 관리 프로그램을 알아보고 있다. 최소한 어도비 브리지 CC나 라이트룸처럼 컬랙션과 스마트 컬랙션 기능이 있었으면 좋겠는데, 현재까지는 XERIC DESIGN의 Cinematica 3가 내 용도에 가장 적합한 것 같다. Lesspain Software의 Kyno도 살펴보긴 했다.

스토리 보드(비디오 내용을 요약한 미리보기 섬네일들을 바둑판무늬로 표시하는), 컬랙션, 키워드와 별점 지정, 스마트 컬랙션, 필요한 컬랙션/스마트 컬랙션들을 함께 모을 수 있는 폴더(라이트룸의 Collection Set), 키워드나 별점으로 파일을 분류하는 필터, 그리고 이 모든 것을 개별 라이브러리 창(라이트룸의 카탈로그처럼 독립적으로 저장할 수 있는)에서 따로 할 수 있는 등등.

가격은 단일 사용자 라이센스가 $39.99, 5명 사용자 라이센스는 $59.99. 어제 좀 더 자세히 살펴보고 나서 개발자에게 몇 가지 새 기능에 대한 제안 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그리고 오늘 구매했다. 브리지처럼 한쪽 모니터에 가득히 펼쳐놓고 사용하련다.

미리보기 섬네일 안의 이미지가 가끔 넓적하게 만들어지는 경우가 있고, 브리지처럼 섬네일을 개별 재생성할 방법이 없다.
비디오 파일에 추가한 키워드, 별점, 주석 검색은 Cinematica 3에서만 할 수 있다. 파일 자체에 메타데이터로 추가되거나 개별적인 sidecar file로 저장되지 않아서 macOS 파인더에서 검색할 수 없다. 또한, 이 비디오 파일을 다른 맥의 Cinematica 3로 가져와도 키워드, 별점, 주석이 나타나지 않는다. 2017.7.2: 이 문제는 여러 차례 메일을 보내 개선해 주길 요청했다.

비디오 내용을 요약한 미리보기 섬네일들을 바둑판무늬로 표시하는 스토리보드. 섬네일 크기, 열과 행 수량을 바꿀 수 있다.

● 그래도 모든 비디오 파일을 한 장소, 한 맥에서 관리할 경우, 특히 개인 사용자에게는 프로젝트별로 필요한 비디오를 간편하게 모으고 검색하고 관리할 수 있다. 그리고 비디오를 클릭할 때마다 라이브러리 창 맨 위에 나타나는 스토리보드는 비디오를 재생하지 않아도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는지 한 번에 알 수 있게 한다.

비디오 파일을 가져오면, 맨 왼쪽의 컬랙션 영역에서 필요한 컬랙션을 만들고 이 컬랙션에 드랙&드롭으로 파일들을 추가할 수 있다. 스마트 컬랙션은 사용자가 설정한 조건에 맞는 파일들을 자동으로 수집한다. 또한, 컬랙션과 스마트 컬랙션을 정리할 수 있는 폴더(라이트룸의 collection sets 같은)도 만들 수 있다.

Rating Filter와 Keyword Filter는 사용자가 선택한 컬랙션/스마트 컬랙션/폴더에 있는 파일들을 별점이나 키워드로 가려낼 수 있게 한다.

2017.7.3: [환경설정 - Double-click action] Cinematica 3 환경설정에서, 비디오를 더블-클릭했을 때의 동작을 QuickTime Player로 설정해서 비디오 재생을 QuickTime Player로 할 수 있다. 비디오를 선택하고 Space Bar를 누르면 Cinematica 3에서 재생된다. 다시 Space Bar를 누르면 재생이 중지되고, ESC 키를 누르면 해당 비디오의 스토리보드를 표시한다.

2018.4.23: [환경설정 - Resize storyboard area to play video] 스페이스 바를 눌러 비디오를 재생할 때, 비디오 가로 길이가 스토리보드 창의 가로 너비에 맞게 바뀌고(스토리보드 창의 가로 너비는 사용자가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스토리보드 창의 세로 길이가 자동으로 조절된다. 재생을 마치고 ESC 키를 누르거나 무비 창에서 다른 비디오를 선택하면, 스토리보드 창의 세로 길이가 자동으로 본래 길이로 바뀐다. 이 기능은 비디오를 시원한 크기로 재생할 수 있게 한다.

비디오 선택과 재생 과정: 무비 창에서 상하좌우 커서 키를 눌러 비디오 선택 → 스페이스 바를 눌러 비디오를 재생 → 재생 종료, 또는 스페이스 바를 눌러 재생 멈춤 → ESC 키를 눌러 본래의 스토리보드 창 상태로 복귀.

[스토리보드 창을 개별 이미지로 저장하기] 스토리보드 창을 마우스로 붙잡고 데스크탑에 떨어뜨리면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개별 이미지로 저장된다.

나머지 일상 파일을 위한 분류와 검색 - Yep!

나머지 일상 파일을 위한 분류와 검색 - Yep!

2012.7.6: 사진가들은 Adobe Bridge, Adobe Photoshop Lightroom, Photo Mechanic, Media Pro 등을 사용해 사진 이미지 보기와 자산 관리를 간편하고 빠르게 그리고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 그러면 수천, 수만, 이미 셀 수 없을 만큼 쌓여 있고, 점점 늘어가는 일반적인 문서, PDF, 이미지, 또한 동영상 파일까지, 이 나머지 일상적인 파일들을 Bridge나 Lightroom처럼 확실하게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은?

당신이 맥 사용자라면 Yep!만한 게 없다. Yep!은 일상 파일들의 분류와 검색을 위한 일종의 Bridge다. 하지만 훨씬 더 낫다.

파일을 선택하면 정보창의 Tag 목록에 이 파일에 있는 태그들이 나타난다. 파일을 2개 이상 선택하면 해당 파일들에 있는 태그들이 함께 나타난다. 각 태그에 있는 ▼ 역삼각형 버튼을 누르면 나타나는 Search를 눌러서 해당 태그가 있는 파일들을 검색할 수 있다. 파일을 여러 개 선택하고 나서, 모든 파일에 있는 공통 태그를 삭제하거나 새 공통 태그를 붙일 수도 있다.

우선, 일반 문서, PDF, 이미지, 동영상 파일들, 이 파일들을 유형별로 폴더로 만들어 보관한다.
위 그림처럼 정보 창에서 파일마다 또는 여러 개를 함께 선택하고 나서 태그(Tag)를 붙인다.

이렇게 파일(들)마다 태그를 붙이면, 위 그림처럼 작업대 맨 왼쪽에 Yep!으로 가져온 파일들 각각에 써넣은 모든 태그 목록이 나타난다.

예를 들어, 태그 목록 중에서 Ebony라는 태그를 누르면 Ebony 태그가 있는 파일들만(Yep!으로 가져온 모든 유형의 파일 중에서) 작업대에 나타난다. 또한, Ebony 태그를 포함하고 있는 파일들 각각에 있는 다른 태그들도 태그 목록에 나타난다.

계속해서, 남아있는 태그 목록 중에서 45SU라는 태그를 누르면, Ebony45SU 태그가 있는 파일들만 작업대에 나타난다. 또한, Ebony45SU 태그를 포함하고 있는 파일들 각각에 있는 다른 태그들도 태그 목록에 나타난다.

남아있는 태그 목록 중에서 현장이라는 태그를 누르면, Ebony, 45SU, 현장 태그가 있는 파일들만 작업대에 나타난다. 또한, Ebony, 45SU, 현장 태그를 포함하고 있는 파일들 각각에 있는 다른 태그들도 태그 목록에 나타난다. 그리고 태그 검색을 계속할수록 태그 목록이 점점 줄어가는 것도 알 수 있다.

이렇게 태그 검색, 함께 있는 다른 태그 목록, 다시 태그 검색으로 아주 빠르게 원하는 파일들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웹 브라우저의 즐겨찾기 막대처럼 자주 검색하는 태그들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북마크 막대(이 북마크 줄에 북마크 폴더도 올라간다)(파일(들)을 선택하고 북마크 막대에 떨어뜨리면 해당 태그가 파일에 추가된다), 자주 검색하는 태그들을 유형별로 모아둘 수 있는 북마크 폴더, 검색된 파일들을 별점에 따라 우선 분류하는 기능까지 있기 때문에, 파일이 수만 개가 넘어도 원하는 파일을 수초 안에 찾을 수 있다. 가격은 $25.99.

2017.1.30: 현재도 Yep은 브리지, 포토샵, 라이트룸과 함께 가장 자주 사용하는 맥 프로그램 중 하나다. 브리지와 라이트룸으로 관리하는 사진 외에 문서, PDF, 이미지, 동영상 파일을 모두 Yep으로 관리하고 찾는다. 그리고 원하는 파일을 매번 10초도 안 돼서 찾는다. 현재 가격은 $36.99.

2017.1.31: [Tip] 파일(들)을 선택하고 Control + Return 키를 누르면, 또는 파일(들)을 선택하고 파일명 밑에 있는 add tags 글자를 누르면, 직접 태그를 작성할 수 있는 태그 창이 따로 나타난다. 그리고 이 창 밑에 나타난 최근에 사용한 태그 목록 중 필요한 태그를 눌러 재빨리 태그를 지정할 수 있다. 자주 사용하는 태그들이 최근 태그 목록의 맨 앞에 나타나게 하려면, 환경설정의 General 탭에 있는 태그 상자에 필요한 태그들을 써넣는다.

2017.2.11: [Tip 2] “자주 사용하는 태그들이 최근 태그 목록의 맨 앞에 나타나게 하려면, 환경설정의 General 탭에 있는 태그 상자에 필요한 태그들을 써넣는다.”라고 얘기했는데, 태그 상자에 써넣은 태그들이 유형별로 구분돼서 표시되게 하려면, 태그 사이에 “___________” 같은 가짜 태그를 삽입한다.

2017.12.30: [Yep이 파일들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을 때] 몇 주 전부터 Yep이 파일들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검색 결과에 일부 또는 많은 파일이 빠졌다. Spotlight 인덱스를 여러 번 재생성했지만 소용없었다. macOS의 Finder에서도 검색 결과에 파일이 빠졌다. OS를 재설치해야 해결될까 체념하던 중, Yep으로 관리하는 파일들이 보관된 전용 하드 드라이브 용량이 수십 MB밖에 남지 않은 걸 오늘 알게 됐다. 서둘러 용량을 늘리자 비로소 Yep이 정상 작동했다!

맥용 비디오 파일 관리 프로그램 - Cinematica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