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일상 속의 이벤트' Category

대형포맷 뷰 카메라는 사람들이 다가오게 한다

2019.10.30: 시내에서 촬영하고 있으면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가와 지켜보거나 물어보곤 한다. 디지털 카메라는 늘 봐서 그런지 이런 예스러운 카메라가 특이하게 보이는가 보다.

어제는 송도신도시 버스 정류장에서 갈대밭 너머 한 아파트를 촬영하고 있었는데, 승용차에서 내린 남자분이 다가와 “대형포맷으로 찍는 건가요?”라며 말을 걸어왔다. 대형포맷으로 찍는 걸 보고 깜짝 놀라서 차를 세웠다고. 자신도 롤라이플렉스와 핫셀블라드를 트렁크에 갖고 다니고 있고, 예전엔 필름 현상도 직접 했다고 했다.

2019.10.30: [+] 사진을 누르면 큰 사진을 볼 수 있다.

조금 더 얘기를 나누다가 명함을 받았고, 나도 연락처를 알려주었다. 그분의 직장은 내가 찍고 있는 장소 건너편에 있는 건물이었다. 촬영을 마치고 버스를 탈 무렵, 촬영 중인 내 모습을 찍은 사진을 문자로 보내주셨다. 회사에서 스마트폰으로(2019.11.5: 라이트룸에서 이 사진의 메타데이터를 우연히 보게 됐는데, 아이폰 11의 망원 카메라로 찍은 것이었다) 찍은 사진인 듯하다. 감사합니다!

어제는 다른 두 분과도 잠깐이나마 얘기를 나눴다.

대형포맷 필름 사진 시작하기

송도신도시 - 나의 스튜디오

[+] 사진을 누르면 큰 사진을 볼 수 있다. 왼쪽부터 Rode Stereo VideoMic X 스테레오 마이크로폰과 Manfrotto Carbon Fiber Boom Pole for VR Camera, Freefly Movi Cinema Robot, 그리고 샤모니.

나머지 일상 파일을 위한 분류와 검색 - Yep!

2012.7.6: 사진가들은 Adobe Bridge, Adobe Photoshop Lightroom, Photo Mechanic, Media Pro 등을 사용해 사진 이미지 보기와 자산 관리를 간편하고 빠르게 그리고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 그러면 수천, 수만, 이미 셀 수 없을 만큼 쌓여 있고, 점점 늘어가는 일반적인 문서, PDF, 이미지, 또한 동영상 파일까지, 이 나머지 일상적인 파일들을 Bridge나 Lightroom처럼 확실하게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은?

당신이 맥 사용자라면 Yep!만한 게 없다. Yep!은 일상 파일들의 분류와 검색을 위한 일종의 Bridge다. 하지만 훨씬 더 낫다.

파일을 선택하면 정보창의 Tag 목록에 이 파일에 있는 태그들이 나타난다. 파일을 2개 이상 선택하면 해당 파일들에 있는 태그들이 함께 나타난다. 각 태그에 있는 ▼ 역삼각형 버튼을 누르면 나타나는 Search를 눌러서 해당 태그가 있는 파일들을 검색할 수 있다. 파일을 여러 개 선택하고 나서, 모든 파일에 있는 공통 태그를 삭제하거나 새 공통 태그를 붙일 수도 있다.

우선, 일반 문서, PDF, 이미지, 동영상 파일들, 이 파일들을 유형별로 폴더로 만들어 보관한다.
위 그림처럼 정보 창에서 파일마다 또는 여러 개를 함께 선택하고 나서 태그(Tag)를 붙인다.

이렇게 파일(들)마다 태그를 붙이면, 위 그림처럼 작업대 맨 왼쪽에 Yep!으로 가져온 파일들 각각에 써넣은 모든 태그 목록이 나타난다.

예를 들어, 태그 목록 중에서 Ebony라는 태그를 누르면 Ebony 태그가 있는 파일들만(Yep!으로 가져온 모든 유형의 파일 중에서) 작업대에 나타난다. 또한, Ebony 태그를 포함하고 있는 파일들 각각에 있는 다른 태그들도 태그 목록에 나타난다.

계속해서, 남아있는 태그 목록 중에서 45SU라는 태그를 누르면, Ebony45SU 태그가 있는 파일들만 작업대에 나타난다. 또한, Ebony45SU 태그를 포함하고 있는 파일들 각각에 있는 다른 태그들도 태그 목록에 나타난다.

남아있는 태그 목록 중에서 현장이라는 태그를 누르면, Ebony, 45SU, 현장 태그가 있는 파일들만 작업대에 나타난다. 또한, Ebony, 45SU, 현장 태그를 포함하고 있는 파일들 각각에 있는 다른 태그들도 태그 목록에 나타난다. 그리고 태그 검색을 계속할수록 태그 목록이 점점 줄어가는 것도 알 수 있다.

이렇게 태그 검색, 함께 있는 다른 태그 목록, 다시 태그 검색으로 아주 빠르게 원하는 파일들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웹 브라우저의 즐겨찾기 막대처럼 자주 검색하는 태그들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북마크 막대(이 북마크 줄에 북마크 폴더도 올라간다)(파일(들)을 선택하고 북마크 막대에 떨어뜨리면 해당 태그가 파일에 추가된다), 자주 검색하는 태그들을 유형별로 모아둘 수 있는 북마크 폴더, 검색된 파일들을 별점에 따라 우선 분류하는 기능까지 있기 때문에, 파일이 수만 개가 넘어도 원하는 파일을 수초 안에 찾을 수 있다. 가격은 $25.99.

2017.1.30: 현재도 Yep은 브리지, 포토샵, 라이트룸과 함께 가장 자주 사용하는 맥 프로그램 중 하나다. 브리지와 라이트룸으로 관리하는 사진 외에 문서, PDF, 이미지, 동영상 파일을 모두 Yep으로 관리하고 찾는다. 그리고 원하는 파일을 매번 10초도 안 돼서 찾는다. 현재 가격은 $36.99.

2017.1.31: [Tip] 파일(들)을 선택하고 Control + Return 키를 누르면, 또는 파일(들)을 선택하고 파일명 밑에 있는 add tags 글자를 누르면, 직접 태그를 작성할 수 있는 태그 창이 따로 나타난다. 그리고 이 창 밑에 나타난 최근에 사용한 태그 목록 중 필요한 태그를 눌러 재빨리 태그를 지정할 수 있다. 자주 사용하는 태그들이 최근 태그 목록의 맨 앞에 나타나게 하려면, 환경설정의 General 탭에 있는 태그 상자에 필요한 태그들을 써넣는다.

2017.2.11: [Tip 2] “자주 사용하는 태그들이 최근 태그 목록의 맨 앞에 나타나게 하려면, 환경설정의 General 탭에 있는 태그 상자에 필요한 태그들을 써넣는다.”라고 얘기했는데, 태그 상자에 써넣은 태그들이 유형별로 구분돼서 표시되게 하려면, 태그 사이에 “___________” 같은 가짜 태그를 삽입한다.

2017.12.30: [Yep이 파일들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을 때] 몇 주 전부터 Yep이 파일들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검색 결과에 일부 또는 많은 파일이 빠졌다. Spotlight 인덱스를 여러 번 재생성했지만 소용없었다. macOS의 Finder에서도 검색 결과에 파일이 빠졌다. OS를 재설치해야 해결될까 체념하던 중, Yep으로 관리하는 파일들이 보관된 전용 하드 드라이브 용량이 수십 MB밖에 남지 않은 걸 오늘 알게 됐다. 서둘러 용량을 늘리자 비로소 Yep이 정상 작동했다!

맥용 비디오 파일 관리 프로그램 - Cinematica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