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개

Gura Gear의 Kiboko 30L 배낭.

2012.4.16: 바닥이 깨끗하지 않을 때는, 아내가 손바느질로 만들어준 깔개(방수천)를 먼저 깔고 배낭을 내려놓는다.

배낭 깔개를 깔았던 자리.

2015.11.18: [Matador Pocket Blanket 1.0] 펼치면 110 x 160cm 크기 깔개가 된다. 이 천은 방수이고 뽀족한 자극에도 강하단다. 그리고 작게 접은 깔개를 넣을 수 있는 주머니가 함께 달려 있다. 가격은 $24.99. 송도신도시 촬영 때 시험해 보려고 한다.

2016.1.16: [Matador Pocket Blanket 1.0 (2)] 천이 가벼워서 바람이 불면 쉽게 말린다. 그래서 이 사진처럼 모서리마다 무거운 돌을 올려놓아야 한다. 또한, 바람이 불 때는 접기도 쉽지 않다. 한 번은 대충 접어서 배낭 주머니에 넣은 적도 있다. 깔개를 쉽고 빠르게 접을 수 있게 접는 순서를 유도하는 선이 붉은 실로 재봉돼 있더라도. 어쨌든, 바람이 불 때도 바람이 가는 방향을 따라 접는 요령(?)을 터득했다.

Gura Gear의 Bataflae 32L 배낭. 나는 배낭에 칸막이를 사용하지 않는다.

2017.2.10: [Matador Pocket Blanket 2.0 발표] 바람이 불 때 깔개가 들썩이지 않게, 지면에 박는 모서리 스파이크와 모래를 넣어서 무게 있게 하는 주머니가 있다. 그리고 새로 Alpine Green 색상이 추가됐다. 가격은 $29.99.

2018.8.16: [Matador Pocket Blanket 1.0 (3)] 사용한 지 2년 반 됐다. 수도 없이 거친 바닥에 펼쳤는데 여전히 멀쩡하다. 희고 커다란 Matador 글자만 벽에서 떨어지는 페인트 조각처럼 조금씩 떨어져 나가고 있다.

2018.8.28: [Zpacks의 Solo-Plus 크기 Bathtub Groundsheet] Zpacks의 Solo-Plus 크기, 육각형 모양 깔개. 양쪽세로길이 97 x 가운데세로길이 132 x 가로길이 239 cm. 텐트나 타프용 깔개로써 1.0 oz/sqyd 무게 검정 Dyneema 기능성 섬유로 만들었다. 훤히 비춰 보일 만큼 투명도가 아주 높다.

가장자리를 벽처럼 세울 수 있어서 흙, 물, 퉁겨지는 빗방울, 벌레를 막는다. 육각 모서리마다 –완충 고무줄(shock cord)이나 장갑 고리(mitten hook)를 걸 수 있는– 천 고리가 달려있다.

[+] 사진을 누르면 큰 사진을 볼 수 있다.

보통 때는 배낭 깔개로 사용하다가, –가장자리를 세울 수 있고 가로 길이가 길어서– , 눈, 서리가 내릴 때는 바로 반 접어서 배낭 위에 씌우면 된다.

보관 주머니가 함께 제공되지 않아서, 0.8 oz/sqyd 무게 하양 Dyneema 기능성 섬유로 주머니를 만들었다.

배낭 수선

0 Responses to “깔개”


Comments are currently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