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개

Gura Gear의 Kiboko 30L 배낭.

배낭 깔개를 깔았던 자리.

2012.4.16: 바닥이 깨끗하지 않을 때는, 아내가 손바느질로 만들어준 깔개(방수천)를 먼저 깔고 배낭을 내려놓는다.

Matador Pocket Blanket 1.0.

2015.11.18: [Matador Pocket Blanket 1.0] 펼치면 110 x 160cm 크기 깔개가 된다. 이 천은 방수이고 뽀족한 자극에도 강하단다. 그리고 작게 접은 깔개를 넣을 수 있는 주머니가 함께 달려 있다. 가격은 $24.99. 송도신도시 촬영 때 시험해 보려고 한다.

2016.1.16: [Matador Pocket Blanket 1.0 (2)] 천이 가벼워서 바람이 불면 쉽게 말린다. 그래서 이 사진처럼 모서리마다 무거운 돌을 올려놓아야 한다. 또한, 바람이 불 때는 접기도 쉽지 않다. 한 번은 대충 접어서 배낭 주머니에 넣은 적도 있다. 깔개를 쉽고 빠르게 접을 수 있게 접는 순서를 유도하는 선이 붉은 실로 재봉돼 있더라도. 어쨌든, 바람이 불 때도 바람이 가는 방향을 따라 접는 요령(?)을 터득했다.

Gura Gear의 Bataflae 32L 배낭. 나는 배낭에 칸막이를 사용하지 않는다.

2018.8.16: [Matador Pocket Blanket 1.0 (3)] 사용한 지 2년 반 됐다. 수도 없이 거친 바닥에 펼쳤는데 여전히 멀쩡하다. 희고 커다란 Matador 글자만 벽에서 떨어지는 페인트 조각처럼 조금씩 떨어져 나가고 있다.

2018.8.28: [Zpacks의 Solo-Plus 크기 Bathtub Groundsheet] Zpacks의 Solo-Plus 크기, 육각형 모양 깔개. 양쪽세로길이 97 x 가운데세로길이 132 x 가로길이 239 cm. 텐트나 타프용 깔개로써 1.0 oz/sqyd 무게 검정 Dyneema 기능성 섬유로 만들었다. 훤히 비춰 보일 만큼 투명도가 아주 높다.

가장자리를 벽처럼 세울 수 있어서 흙, 물, 퉁겨지는 빗방울, 벌레를 막는다. 육각 모서리마다 –완충 고무줄(shock cord)이나 장갑 고리(mitten hook)를 걸 수 있는– 천 고리가 달려있다.

[+] 사진을 누르면 큰 사진을 볼 수 있다.

보통 때는 배낭 깔개로 사용하다가, –가장자리를 세울 수 있고 가로 길이가 길어서– , 눈, 서리가 내릴 때는 바로 반 접어서 배낭 위에 씌우면 된다.

보관 주머니가 함께 제공되지 않아서, 0.8 oz/sqyd 무게 하양 Dyneema 기능성 섬유로 주머니를 만들었다.

Matador Mini Pocket Blanket.

2019.11.2: [Matador Mini Pocket Blanket] 잠깐 배낭을 내려놓고 꾸러미를 정리해야 할 때, 작은 배낭을 가져갈 때는 이렇게 작은 깔개가 편리해서 구매했다.

Matador Pocket Blanket 2.0.

2017.2.10: [Matador Pocket Blanket 2.0 발표] 바람 불 때 깔개가 들썩이지 않게, 흙 지면에 찔러 넣는 모서리 스파이크와 모래를 넣을 수 있는 모래 주머니가 있다. 그리고 새로 Alpine Green 색상이 추가됐다. 가격은 $29.99.

2020.5.23: 4년 반 사용한 Matador Pocket Blanket 1.0이 낡아서 아마존에서 2.0을 샀다. p.s. Shimoda나 Gura Gear 배낭을 가져갈 때는 Matador 미니 포켓 깔개, 또는 포켓 깔개를, Seek Outside 배낭을 가져갈 때는 Zpacks 깔개를 가져간다.

배낭 수선

0 Responses to “깔개”


Comments are currently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