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의 이벤트, 사진엽서 보내기

2015.11.9: 가깝게 지내는 사람들에게 사진엽서 보내기도 사진과 프린팅을 즐기는 방법의 하나다. 나는 멋쩍은 캠페인인 “일상 속의 이벤트”로써, 이제부터 가끔씩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6 x 9인치 사진엽서를 보내기로 했다.

일상에서 찍은 것 중 공유하고 싶은 사진을 P800으로 파인 아트 용지에 5.5 x 8.5인치 크기로 뽑아(A4나 Letter 용지에 2장을 뽑을 수 있다. 6 x 9인치 카드도 넣을 수 있는 –받아보는 사람도 살짝 놀랄 만큼– 커다란 봉투이지만(겉봉투 크기는 6-9/16 x 9-1/2인치, 속봉투는 6-3/8 x 9-3/16인치), A4나 Letter 용지에 2장을 뽑으려면 크기를 조금 줄여야 한다.) Crane & Co의 담갈색 카드 봉투에 넣어 보내려고 한다.

100% cotton이고, OBAs(optical brightener additives, optical brightening agents)/FBAs(fluorescent brightening agents)/FWAs(fluorescent whitening agents)가 없다.

6 x 9인치보다 조금 더 큰 이 카드 봉투는 겉봉투(100개에 $52)와 속봉투(100개에 $52)가 따로 있다. 조금 더 큰 겉봉투는 속봉투를 보호해서 내용물을 깨끗하게 전달할 수 있게 한다. 그리고 겉봉투의 덮개 안쪽은 풀이 발라져 있고, 물을 묻혀서 붙일 수 있다. 그리고 모든 봉투의 군데군데에 “Crane & Co 100% Cotten” 워터마크가 희미하게 새겨져 있다.

겉봉투와 속봉투.

겉봉투와 속봉투 각각 구두 상자 모양의 아주 커다란 고급 상자에 담겨 있다.(이 두 상자의 화물 무게만 3.2kg, 현지 세금 $7.34, 배송 대행비 $28.5.) 각각 100개 있는데, 1~2년 이내에 다 쓸 수 있게 일상 사진도 자주 찍어야겠다. Epson Exhibition Watercolor Textured, Epson Cold Press Natural, Epson Hot Press Natural, Epson UltraSmooth Fine Art 낱장, Moab Entrada Rag Natural 용지는 뒷면에도 프린팅할 수 있으므로, 이 용지에 테스트용으로 뽑은 프린트(프로파일링 차트를 포함해)도 사진 카드를 뽑는 데 사용할 생각이다.

p.s. 둥근 모서리 깍기로 조금 멋을 낼 수도 있다.

2015.11.11: [겉봉투에 주소 라벨 붙이기] 겉봉투에 손글씨로 주소를 적지 않고 라벨을 프린팅해서 붙이기로 했다. 처음엔 acid-free, lignin-free 속성의 MACO Laser/Ink Jet White Address Label을 구매하려고 했는데, OBAs 첨가 여부를 알 수 없고(가격이 아주 저렴하므로 상관없이 구매해서 확인해 볼 수도 있지만), 마침 Lineco의 White Neutral PH Adhesive와 Light Impressions의 PVA(Polyvinyl Acetate. 폴리아세트산비닐) Glue를 몇 개 사둔 게 있어서, acid-free, lignin-free 속성의 PermaLife Paper에 주소를 뽑아 붙이려고 한다. 점착제를 바를 때는 아교 붓을 사용하면 된다.

PermaLife Paper에 있는 워터마크.

2015.11.29: [첫 번째 사진 카드 발송] 며칠 전 우체국에 가서 다음날 도착하는 등기로 첫 번째 사진 카드를 보냈다. 비용은 2,300원. 무게 35g. 50g까지 2,300원이라고.

0 Responses to “일상 속의 이벤트, 사진엽서 보내기”


  1. No Comments

Leave a Reply

You must log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