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촬영용 모자 (2)

2017.10.18: [Coolibar의 Sun Mask] Under Armour의 ColdGear Infrared Tactical Hood 같은 발라클라바가 아니면 통풍(입김)이 불편해서 쓰지 않게 되지만, 이것도 마스크 부분을 턱 밑까지 내릴 수 있게 고안됐다.(목 gaiter처럼 착용할 수 있다.) 또한, 편안한 착용감을 주고자 형태를 변형할 수 있는 와이어가 코 부분에 있다. 그리고 입과 턱을 압박하지 않는다.

여름은 물론 겨울에도 사용할 수 있을 듯. –사람 있는– 야외에서 착용할 때는 모자를 함께 써야 이상하게 보이지 않을 것 같다.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가격은 $29.50.

2017.10.31: 여름에 뒤집어써도 덥게 느껴지지 않을 것 같은 생각이 들 정도로 촉감이 시원하고 통풍성이 좋은 재질이다. 그리고 가볍다. 코가 닿는 맨 윗부분에는 가는 철사가 들어 있고 코 형태에 맞게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어서 코를 압박하지 않는다. 또한, 코와 입 부분에도 작은 구멍이 있어서 숨 쉬는 데 불편하지 않다. 내 크기에 맞는 걸 선택했기 때문인지 뒤집어써도 답답하지 않고 편안하다.

2018.1.6: 지난번엔 하양을 구매했고, 이번에는 살구색을 구매했다. 이렇게 2개가 있어야 번갈아 세탁해서 사용할 수 있다.

180s의 Thermal Neck Gaiter Face Warmer Mask Black For Running Skiing Men Women.

ZANheadgear의 Balaclava Microfleece with Zipper black.

2018.1.5: [넥 게이터] 겨울에 촬영할 때 나는 추운 날씨보다 목으로 파고드는 바람이 더 힘들다. 아파트 현관에서 나와 버스 정류장으로 걸어갈 때 바람이 세게 불면 위축되곤 한다. 발라클라바가 있긴 하지만, 집을 나설 때부터 쓰기엔 좀 부담스러워서(사람들 시선..) Amazon에서 $7.34 ~ $11.68 가격의 넥 게이터를 주문했다. 먼저 ZANheadgear의 발라클라바를 쓰고, 다시 180s의 넥 게이터를 두르면 웬만한 바람도 견딜 수 있을 것 같다.

2018.2.21: [180s의 Thermal Neck Gaiter Face Warmer Mask] 꽤 효과적이라서 얼마 전 하나 더 샀다. $9.99. 얇은 넥 게이터를 먼저 목에 끼우고, 셔츠를 입은 다음, 다시 얇은 넥 게이터와 이 넥 게이터를 추가로 끼우면(그리고 코트를 입으면) 바다를 옆에 낀 송도신도시의 겨울 추위와 바람을 견딜 수 있다. 겨울에는 목과 턱을 따뜻하게 하는 게 우선!

Ewing Dry Goods의 Waxed Camp Cap. 이미지 출처와 판매처: Magforce Korea.

2018.4.5: [Ewing Dry Goods의 Waxed Camp Cap] Coolibar의 Shapeable Boating Hat을 쓰지 않을 때, Coolibar의 Sun Mask와 함께 쓰는 모자 중 하나. 약간 투명하고 두꺼운 왁스 캔버스 재질이다.

2018.4.5: [Coolibar의 Featherweight Bucket Hat] 주로 스케치 촬영갈 때 쓰는 모자. –Coolibar의 Shapeable Boating Hat과 비교하면– 챙이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워서(이 모자는 챙을 앞이나 옆을 접을 수도 있게 고안됐지만) 모자를 쓴 채로 스크린을 봐도 불편하지 않다.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2018.4.9: [Coghlans의 Bug Jacket Hat -- 방충 재킷] 여름에 해 질 무렵 촬영을 마치고, 배낭을 꾸릴 때 모기들이 달려든다. 그럴 때면 Sea to Summit의 얼굴보호 방충망을 썼는데, Outdoor Research의 Chroma Full Sun 장갑과 함께 Sentinel Sun 팔 토시를 착용해도 센 모기들이 팔을 물곤 했다. 그래서 이번엔 머리, 팔, 허리까지 보호할 수 있는 Coghlans의 XL 크기 Bug Jacket을 장만했다. 가격은 $14.67.

머리 덮개 부분은 지퍼 2개로 열 수 있고(그러면 후드 달린 상의처럼 된다. 루페스크린을 보는 데 지장이 없고, 물을 마시거나 재킷 주머니에 있는 물건을 꺼낼 때도 편리. 늦은 오후에는 미리 입고 촬영하다가 모기들이 나타나면 머리 덮개를 씌우면 된다. 머리 덮개는 모자 위에 씌어도 될 만큼 넉넉하다. 아주 가볍고 부드러워서 입은 것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손목도, 재킷 밑자락도 모기가 들어오지 않게 탄성 코드와 코드 스토퍼로 빈틈 없이 조일 수 있다. 재질과 만듦새가 아주 좋다.

2018.6.8: [Coolibar의 Fishing Mask] Coolibar의 Sun Mask와 비슷한 형태인데, 모자나 선글라스를 마스크를 쓰고 착용할 수 있다. 마스크 뒤쪽에 묶은 머리를 빼낼 수 있는 구멍도 있다. 이 마스크도 편안한 착용감을 주고자 형태를 변형할 수 있는 와이어가 코 부분에 있고, 마스크 부분을 턱 밑까지 내릴 수 있게 고안됐다.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가격은 $29.50.

p.s. 나는 L/XL 크기를 선택했는데, 편안하게 헐렁해서 입과 턱을 압박하지 않는다.

2018.8.11: [Coolibar의 여성용 Everyday Beach Shawl] 여성용이지만 크기가 72 x 29인치나 돼서, 촬영 때 두건과 베일처럼 머리와 어깨에 둘러도 될 것 같다. 송도신도시 시내 촬영 때는 –시선을 집중시키는– 두건보다 낫다. 잡아당기면 늘어나는 재질. 자외선 보호 지수 UPF 50+.

2018.9.12: [큰 배낭과 챙이 딱딱한 모자] Coolibar의 Shapeable Boating Hat처럼 챙이 딱딱하고 넓은 모자를 쓰면, 챙이 Sukha 배낭(또는, Ajna 배낭 위에 헬리녹스 체어원을 묶어두면) 윗부분에 닿아 목이 불편하다.

사진 촬영용 모자

0 Responses to “사진 촬영용 모자 (2)”


  1. No Comments

Leave a Reply

You must log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