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LR 3대를 샤모니로 바꾼 이유

2018.4.16: 린호프 Master Technika classic과 2000이 있었던 몇 년 전, Provia 100F 4×5 컬러 트랜스페어런시 필름 값과 현상 비용 걱정하는 아내를 보다가 안 되겠다 싶어 디지털 카메라를 구매했다. 니콘 D800 3대에 각각 14-24, 24-70, 80-200 렌즈를 끼우고, 배낭에 모두 넣어 송도신도시 촬영을 다녔다.

그렇게 1년쯤 됐을까, 디지털 카메라로 1년에 17,000여 장 찍어서 고른 내 마음에 드는 사진 수량과, 뷰 카메라로 1년에 300~500장씩 찍어서 고른 내 마음에 드는 사진 수량에 별 차이가 없는 걸 알게 됐다. 나는 한 장면을 찍는 데 셔터를 너무 많이 눌렀고, 잘 안되면 곧 다시 가서 찍으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나는 3×2 포맷보다 5×4 포맷을 좋아한다는 걸 깨달았다. 또, 내가 찍는 사진엔 무브먼트(프런트 라이징)가 필요했다.

[+] 사진을 누르면 큰 사진을 볼 수 있는 페이지로 이동한다.

결국, 아내를 설득해서 모든 걸(형편도 빠듯하고 해서) 처분하고 샤모니로 돌아왔다. 몇 개월 전부터는 비용을 줄이려고, Provia 100F 4×5 컬러 트랜스페어런시 필름 대신 흑백 필름으로만 찍기 시작했다.

8년 만에 디지털 카메라

0 Responses to “DSLR 3대를 샤모니로 바꾼 이유”


  1. No Comments

Leave a Reply

You must log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