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 4×5 Quickload 필름 홀더 II

2005.11.30: –굳이 꼽자면– 4×5 낱장 필름과 낱장 홀더는 몇 가지 제약과 불편이 있다. 필름을 홀더에 넣을 때 반드시 빛이 차단된 장소나 필름 교체 주머니/텐트 속에서 해야 한다. 이때 먼지나 이물질이 필름에 붙을 수 있지만, 눈으로 확인할 수 없으므로 완전히 제거할 수 없다.

야외 촬영에서는 보통 5개 이상의 홀더를, 장거리 촬영 여행에서는 더 많은 홀더를 준비하려고 할 것이다. 휴대해야 할 홀더 수를 줄이려면 필름 교체 주머니나 텐트가 필요한데, 신속하게 촬영해야 할 상황에서는 암백이나 텐트를 사용한 필름 교환이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또한, 이 모두 가방이나 배낭의 무게와 부피를 증가시킨다. Grafmatic 4×5 필름 홀더를 사용하면 무게와 부피는 어느 정도 줄일 수 있지만, 상태 좋은 제품은 아주 비싸다.

확실한 해결책은 특별한 봉투에 넣어진 필름을 사용하는 것. 4×5 시트 필름이 넣어진 *봉투 필름을 후지에서는 퀵로드(Quickload), 코닥에서는 레디로드(Readyload)라고 부르며, 저마다 후지와 코닥의 전용 봉투 필름 홀더에 넣어 촬영한다.(코닥 4×5 Readyload 홀더는 후지 4×5 Quickload 봉투 필름과 호환한다고 한다.)

[후지 4x5 Quickload 홀더 II] Graflok 백 부착용 잠금 홈 Quickload 필름 빼내기 누름단추 기록판. 노출 확인용 도장 버튼.
[후지 4x5 Quickload 홀더 II] Graflok 백 부착용 잠금 홈 금속 압력판 퀵로드 삽입구.

후지에서는 Velvia, Provia 100F, Astia, NPS 160(네거티브-주광), NPL 160(네거티브-텅스텐) 필름을 퀵로드로 제공하고 있다. 퀵로드 필름 1상자에는 20개의 퀵로드 필름(봉투 필름)이 들어 있다. 그리고 4×5 시트 필름이 질기고 밀봉된 특별 봉투 안에 들어 있어서, 보관할 때나 사용하는 동안 빛, 먼지, 이물질로부터 완전히 안심할 수 있다. 그리고 반드시 필름 교환용 암백이나 텐트 안에서 새 필름을 넣거나 노출된 필름을 빼내야 하는 보통의 시트 홀더처럼 번거롭지도 않다. 편지 봉투(홀더)에 편지(퀵로드 필름)를 넣거나 빼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할까. 그리고 편지 봉투처럼 아주 얇고 가벼운 무게는 40개의 퀵로드 필름을 휴대해도 부담을 주지 않는다. 홀더도 가볍고 견고하다.

[후지 4x5 Quickload 필름] 렌즈 그림이 인쇄된 면이 감광면이다. 홀더에 퀵로드 필름을 넣을 때 이 면이 카메라 렌즈 쪽으로 향하게 한다. Envelope Notch 금속 집게 “봉투가 삽입됨”을 알리는 확인 표시 “봉투가 추출됨”을 알리는 확인 표시 촬영 기록 공간 노출 확인용 도장.

퀵로드 필름을 사용하려면, 퀵로드 필름 홀더를 그라운드 글라스 프레임과 카메라 백 사이에 삽입한다. 또는, 그라운드 글라스 프레임을 떼어내고 카메라 백(4×5 뷰 카메라의 표준인 Graflok-타입 백)에 달린 잠금 슬라이드(슬라이드마다 2개의 잠금 날이 달렸다.) 2개로 퀵로드 필름 홀더를 고정할 수 있다.

금속 집게 금속 집게가 홀더 속의 끝 부분에 닿으면 “딸각” 하는 가벼운 잠근 소리를 내며 고정된다.

퀵로드 필름을 꺼내 홀더에 삽입할 때 렌즈 그림이 인쇄된 면이 카메라 렌즈 쪽을 향하게 해야 한다. 금속 집게가 있는 끝 부분을 먼저 집어 넣는데, 이 집게가 홀더 속의 끝 부분에 닿으면 “딸각” 하는 가벼운 잠근 소리를 낸다. 그리고 가볍게 멈춰질 때까지 봉투를 빼낸다. 현재 홀더 안에는 집게에 고정된 4×5 시트 필름이 남아 있다. 빼낸 것은 필름을 덮고 있던 봉투이다.

홀더 속에 든 필름은 항상 렌즈 방향으로, 용수철이 떠받드는 금속 압력판으로 평평하게 펴진 상태를 유지한다. 셔터를 눌러 촬영한다. 약간의 저항을 느낄 수 있을 때까지 다시 봉투를 밀어 넣는다. 홀더 속 끝 부분에 고정된 집게에 봉투를 끼워 필름을 밀봉하는 것이다.

후지 4×5 Quickload 필름 홀더 I은, 퀵로드 필름 상자에 함께 들어 있는 “Exposed” 스티커를 한 장(20장이 들어 있다.) 떼어내 퀵로드 끝 부분의 집게와 봉투를 모두 걸치도록 둘러 붙인다. 이것은 4×5 시트 필름과 연결된 집게가 봉투에서 빠지지 않게 하려는 안전 조치이다. 필요하면 퀵로드 필름의 흰색 기록 공간에 촬영과 관련한 기록을 적을 수도 있다. 후지 4×5 Quickload 필름 홀더 II는, 노출 확인용 도장 버튼이 있어서, 퀵로드 필름을 홀더에서 꺼내기 전 이 도장 버튼을 누르면 퀵로드 필름의 흰 손잡이 부분에 동그라미 쳐진 “E” 표시가 찍혀진다.

퀵로드 필름 끝부분을 붙잡고 가볍게 멈춰질 때까지 봉투를 밖으로 빼낸다. 퀵로드 필름 홀더에 남겨진 4×5 시트 필름.

퀵로드의 유일한 단점은 보통의 4×5 시트 필름보다 비싼 가격이다. 예를 들어, 10장이 1박스로 된 프로비아 100F 시트 필름의 가격이 약 24,000원(시트당 2,400원)이면, 퀵로드 필름 20장 가격은 약 66,000원(시트당 3,300원)이다. 4×5 시트 필름 1장당 현상료가 약 1,800원(3,300원 - 2,400원 = 900원. 이 금액은 현상료의 약 50%)인 것을 참작하면, 시트 필름 1장당 약 900원(약 37%)이 더 비싼 것을 가볍게 볼 수만은 없다. 그리고 퀵로드 홀더의 가격은 약 185,000원. 역시 시작 비용이 비싸다. 결국, 비용을 절약하는 것이 더 중요하면 보통의 시트 필름을, 가방이나 배낭 무게가 부담되어서는 안 될 도보 또는 장거리 여행, 빠른 촬영이 요구되는 상황, 그리고 빛이나 먼지에 대한 우려로부터 벗어나길 원하면 퀵로드 필름을 사용하는 것이 좋을듯싶다.

이외에도 이 같은 봉투 필름 장치의 고르지 못한 필름 편평도 때문에, 보통의 시트 필름 홀더보다 선명도가 떨어진다는 의견들도 있다. 그러나 초점 면을 최적화한 무브먼트와 최대의 DOF를 이루는 조리개 조임이면 홀더 차이를 인식할 수 없다는 것이 중론인 것 같다.

0 Responses to “후지 4×5 Quickload 필름 홀더 II”


  1. No Comments

Leave a Reply

You must login to post a comment.